"스포츠 7330" 일주일에 3번! 하루 30분 운동!     "승리를 향한 열정의 샷!!"     대구광역시 테니스협회 http://www.tgtennis.net
포토겔러리
동영상겔러리
테니스코트소개
테니스교실
각종규정
관련사이트
제8회 만평메디칼배
제9회 만평메디칼배
제12회 왕산배테니
제13회 하양오픈 동
2019송년부부테니스
● 관련단체홈페이지
 
작성일 : 16-11-24 00:45
[기본강좌] 동호인 대회에서의 타입(Type)별 공략법
 글쓴이 : 이명희
조회 : 6,637  

동호인 대회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테니스 기술만으로는  안된다.

경기 상대의 타입은 여러가지이기 때문에 각각의 타입에 대응할 수 있는

공략법을 알지 못하면 3회전을 넘기기가 어렵다.

비록 기술이 떨어져도 타입별 공략법을 알고 있으면 승리의 가능성은 있다.


(1)  모든 타입에서 적용될 수 있는 것.


      동호인 대회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타입에 따른 공략법이 필요하다.

      그러나 그 이전에 모든 타입에 대해서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다.


      그것은 <첫 서브는 반드시 넣는다> 는 것이다.


      첫 서브를 반드시 넣어야 된다고 많은 사람이 인식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중요성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첫 서브를 칠때에 상대는 베이스라인 뒤에 서서 수비의 자세를 취한다.

      그런데 세컨드 서브가 되면 상대는 베이스라인 안으로 한 발짝 들어와 공격적인

      자세를 취한다.

      첫 서브는 두 번 넣을 수 있는 서브중의 첫번째가 아니다.

      퍼스트와 세컨드의 중요성은 7 : 3 이라고 해도 괜찮을 것이다.

      첫 서브는 스피드를 줄여서라도 반드시 넣어야만 된다.



(2)  기술(교)파 타입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동호인 대회에서 아주 좋은 성적을 올리는 선수들은 <기술파 타입>이다.

      포핸드 스트로크도 슬라이스로 칠 줄 알고 절묘한 컨트롤로 상대를 압도한다.

      이 타입의 특징은 스피드에는 강하지만 회전에는 매우 약하다는 약점이 있다.

      아무리 빠른 볼을 쳐도 상대는 라켓면을 맞추는 것만으로도 리턴을 잘한다.

      강타를 하면 할수록  좋은 볼이 돌아온다.

      그런데 회전이 많이 걸린 볼이나 바운드가 높게 튀는 볼을 보내면 <기술파타입>은

      약해진다.

      탄력있는 볼은 라켓면을 맞추는 것만으로는 볼이 뜨기 때문이다.

      <기술파타입>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스피드를 낮추어서라도 회전량이 많고 탄력있는

      볼을 쳐야한다.

      비록 상대가 네트네 나오더라도 탄도가 낮은 스피드볼이 아니라 회전량이 많은 높은

      볼이 오히려 어려운 볼이 된다.



(3)  균형이 안맞는 페어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한 선수는 잘하고 또 한 선수는 잘 못하는, 균형이 안 맞는 페어는 얼핏 간단히 이길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잘 못하는 선수를 공격하면 실수를 유도할 수 있을 것 같아서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실력없는 선수를 공격해도 쉽게 이길 수 없다.

      실력있는 선수가 커버하기 때문이다.

      실력있는 쪽의 선수는 약한 파트너가 공격당할  것을 처음부터 계산하고 있었던 것,

      그래서 실력차가 있는 페어의 계산을 넘겨 짚는 것이 공략법이다.


      구체적으로는 약한 선수에게 <연결구>를 보내고 잘하는 선수쪽으로 <결정샷>을 친다.


      실력이 강한 선수는 파트너가 당하는 것에는 냉정하며 여러가지 어드바이스(조언)를

      교환하면서 진행하지만 자신이 포인트를 결정 당하면 냉정함을 잃고 만다.

      그러면 상대 페어는 서서히 붕괴될 것이다.



(4)  공/수 완벽한 스트로커와 네트 플레이어의 페어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한 쪽은 빠른 스트로커이고, 다른 한 쪽은 빠른 네트플레이어, 공수를 모두 갖추어

      무너지지 않을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이 타입의 페어를 공략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스트로커를 앞으로 끌어내거나 네트 플레이어를 뒤로 물러나게 하면 된다.


      일반적으로 빠른 스트로커는 네트 플레이를, 빠른 네트 플레이어는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어려워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스트로커에게는 <드롭샷>을 쳐서 앞으로 나오게 유도하고, 빠른 네트플레이어

      에게는 <로브>를 쳐서 뒤로 물러나게 하면 좋다. 


      상대 페어의 진형을 이렇게 흔들 수만 있으면 승리한다.

      스트로커와 빠른 네트플레이어의 공수가 완벽한 페어라도 약한 팀과의 실력차이는

      종이 한 장 차이이다.



(5)  명백하게 실력이 높은 페어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자신들 보다 명백하게 실력이 위인 페어를 공략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 까 ?

      공격과 수비는 물론 콤비네이션까지 상대 페어가 우위인 경우, 확실하게 말해 쉽게 이기기는

      어렵다.

      그러나 공략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6 : 0 으로 질 시합을 비등비등하게 만드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 첫 게임에서 모든 것을 거는> 것이다.

      드롭샷, 포치, 서비스 대쉬 등을 총 동원하여 상대를 혼란하게 하는 것이다.

      동호인 대회는 짧은 1 세트 매치가 대부분이다.

      게임 초반에 운좋게 브레이크 할 수 있으면 아무리 잘하는 페어라도 초조해질 것이다.

      그 초조함을 잘 이용하면 상당부분 근접한 게임을 할 수 있을 것이다.

              ( 6 게임을 다 따려고 하지 말고 3 게임에 모든 것을 거는 것이다)



ㅡ자료출처 ; 임진수님 ㅡ


 
   
 


대구 두류공원로 161,유니버시아드 테니스장 내 대구광역시테니스협회
협회장 : 백승희     전무이사 : 강성진     협회전화번호 053 357 1679 / 팩스번호 053 358 1679
COPYRIGHT(C)1998-2008 DSWEB ALL RIGHTS RESERVED.